시흥시민을 위한 시흥시민신문을 창간했습니다.


시흥시는 인구
93284명으로 1989년 시로 승격된 지 18년의 세월이 흐른 현재 429770(201611일 현재)으로
인구가 증가해 경기도
31개 시군 중 13위의 거대 도시로 발전했습니다.


또 시화공업단지 등 특수성으로 인해
31514명의 외국인이 시흥시에 둥지를 틀어 다국적 다문화 도시를 이뤘습니다.


2020
년에는 정치·경제·문화가 발전해 70만의 시민들이 함께 활보할 거대도시로 발전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언론은 급변하는 시흥시의 변화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


중앙지는 물론이거니와 지방지
, 시흥지역신문 마저 시민들의 욕구를 채워주지 못하고 있는 것이 시민 다수의 평입니다.


시민들은 언론이 주민들의 일상생활과 너무도 동떨어진 이념적이거나 주관적이고
, 시민다수의 이익보다는
언론사의 사적 이익 창출을 위해 왜곡된 정보를 전달하는 매체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

이는 시민들이 언론을 외면하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이에 언론 상을 바로 잡고 시민들의 지근거리에서 올바른 소식을 시민들에게 가감 없이 전달하기 위해
시흥시민신문
창간하게 됐습니다
.


시흥시민신문은 시민사회의 과거·현재·미래 모든 문제를 시민들과 함께 생각하고 고민하는 해결의 장으로 만들고자
합니다
.


이는 개인적인 생각이 아니라 시흥시민신문과 함께하는 모든 이들의 생각이고 각오입니다
.

시흥시민이면 남녀노소 누구나 시흥시민신문을 통해 자신의 뜻을 이야기하고 함께 공감하는 장으로 사용할 수 있는 판을
만들겠습니다
.


시흥시민신문명은 시민들로 구성된
50여명의 자문위원위원회의 회의의 결과물로 탄생되게 된 것입니다.


시흥(S)의 소식(S)을 시민(S)들에게 올바르게 알리는 신문(S)을 만들어 가자는 의미에서 시흥시민신문명이
도출됐고
SSnews라는 영문명도 함께 갖게 됐습니다.


마크는 4S가 모여 서로 교감하고 공감하며 함께 생각한다는 의미로, 이는 서로가 분리 돼 논의 될 수 없기에 연결선을 갖게
된 것입니다
.


시민들이 회초리를 들어줘야
시민들을 위한 올바른 언론의 큰 나무로 자랄 수 있습니다.


시민들이 함께 해줘야 시민신문이 지향하는
시민사회에 스며드는 진정한 언론으로 자리 잡아갈 수 있습니다.


시민들이 사랑해줘야
포근하고 안정적인 시민사회를 만들어 가기위한 논조를 펼 수 있습니다.


시민들의 칭찬보다는 지적과 질타가 올바른 이야기를 하는
시흥시민신문을 만들어 가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

시흥시민신문은 시민들을 위해서라면 아무런 두려움이 없습니다
.


시흥시민과 영원히 함께할
시흥시민신문은 시민들의 마음과 생각과 행동을 지지합니다
.


상호 : (주)시흥시민신문 ㅣ 대표자 : 황희석 ㅣ 주소 : 경기도 시흥시 새재로 11, (장현동 J PARK 206호)  발행인 : 황희석 ㅣ 편집인 : 조민환 ㅣ 사업자등록번호 : 140-81-89409 ㅣ 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0663  ㅣ 등록일 : 2013.04.30
Tel : 031.404.9119 ㅣ Fax : 031.435.0913 ㅣ 메일 : ssnews119@hanmail.net ㅣ 계좌 : 농협 355-0034-3109-13 ㅣ 예금주 : (주)시흥시민신문
개인정보·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민환 ㅣ  모든 콘텐트(기사)에 대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15 by 시흥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