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환경보전교육센터 강사보조금 횡령 의혹 일파만파!

<속보>시흥시 하중동 소재 비영리민간단체인 환경보전교육센터가 강사들에게 통장을 개설해 줄 것을 요구하고, 그 통장을 관리하면서 강사료의 차액을 횡령해 왔다는 의혹<본보 105호 1면 게재>과 관련, 통장 명의의 강사가 강의를 하지 않은 강사료도 입금됐다가 빠져나가는 등 갖은 의혹이 제기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또 문제의 통장을 이용해 강사가 알지 못하는 개인 명의와 단체 명의로 계좌이체를 하는 등 관리자가 자신의 통장을 이용하듯 마구잡이로 사용한 사실이 거래내역서에 그대로 나타났다.
환경보전교육센터는 강사비 보조금 사업을 하면서 강사들의 통장과 카드를 센터에서 관리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그런데 해당강사가 강의를 하지 않은 강의료도 통장에 입금됐다가 통장을 관리하는 개인의 계좌로 빠져나간 사실이 금융권이 발부한 예금거래내역서에 의해 드러났다.
환경보전교육센터는 자신들이 관리하는 강사의 통장으로 보조금 지급 기관에서 강사료를 입금 받고, 카드를 이용해 L소장의 통장으로 이체한 후 일부 금액을 강사들이 실제로 사용하는 통장에 재 입금하는 방법으로 보조금을 횡령해 왔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그런데 통장을 맡긴 강사가 자신이 알지도 못하는 강의에 대한 강의료가 입금됐다가 관리자의 개인 명의로 빠져나간 사실을 예금거래내역서를 발급받아보고 나서야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문제를 제기한 강사 B씨는 “L소장으로부터 통장을 개설해 줄 것을 요구 받고, 통장과 카드를 만들어 건냈다”며 “환경보전교육센터에서 통장을 관리 했다면 센터명의 통장으로 돈이 이체됐어야하는데 L소장 개인명의 통장으로 빠져나간 것은 어떻게 생각을 해도 이해 할 수 없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이와 함께 B강사는 “강의를 하지도 않고, 알지도 못하는 강의료가 입금된 사실과 모르는 개인과 단체에게 계좌이체 된 것은 문제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B강사는 “2년여 만에 내개인 통장에서 1천여만 원의 차액이 발생했는데 초창기인 2010년부터 현재까지 환경보전교육센터에 아무런 이의도 제기하지 못하고 활동하고 있는 강사들의 통장을 살펴본다면 엄청난 액수의 횡령 사실을 확인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환경보전교육센터는 지난 6월 4일 전자 우편 공문을 통해 “기사내용이 실제사실과 크게 다르고, 악의적으로 기사를 작성한 부분이 있기에 매우 큰 유감을 전하며, 사과를 요청한다”며 “사실관계도 확인되지 않은 환경보전교육센터 소장에 대한 비방기사는 명예훼손에 해당한 사항으로, 이에 대한 사과가 없을 경우,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방침”이라고 통보해 왔다.
그러나 본지는 금융권에서 지난 2018년 5월 29일과 31일 발급받은 예금거래내역서 및 금융거래내역서를 입수하고, 제보자와 거래내역을 하나하나 대조하며 검토된 사항을 기사로 작성한 것이어서 사법권의 조사 결과에 귀추가 모아지고 있다.
또 ‘환경보전교육센터 환경교육 강사협의회’가 성명서를 통해 “본 단체는 우리 단체만의 운영방식으로 강사비의 일부를 운영비로 사용하는 것을 강사진과 소속 단체가 약속 후 진행하는 ‘강사-단체 간 상생방식’을 적용하고 있으며, 현재 30여명의 모든 강사가 이에 동의하며 단체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본지가 입수한 금융거래내역서는 소장 개인명의 통장과 C씨 개인과 D단체 등 해당강사가 알지 못하는 계좌로 이체된 사실과 현금 인출이 기록돼 단체운영을 위한 자금이동이라고만 보기 어렵다는 여론이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